내년 대선 의식? 與, '상위 2%' 종부세 부과안 확정...양도세 비과세 기준 9억→12억 상향
내년 대선 의식? 與, '상위 2%' 종부세 부과안 확정...양도세 비과세 기준 9억→12억 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투표로 종부세, 양도세 완화 최종 결정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오른쪽부터), 박완주 정책위의장, 송영길 대표, 김영호 대표비서실장, 윤호중 원내대표, 김영배 최고위원 등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부동산 세제 과련 정책의원총회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오른쪽부터), 박완주 정책위의장, 송영길 대표, 김영호 대표비서실장, 윤호중 원내대표, 김영배 최고위원 등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부동산 세제 관련 정책의원총회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완화를 당론으로 결정했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성난 부동산 민심을 일단 달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18일 오후 종부세와 양도세 완화안을 온라인 표결에 부친 결과, 1가구 1주택자를 대상으로 종부세는 공시지가 상위 2%에만 부과하고, 양도세 기준액도 상향 조정하는 안을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확정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투표 종료 후 "투표율은 최종 82.25%로 집계됐다. 투표 결과 양도세 부과 기준 상향안과 종부세 '상위 2%' 기준안은 과반 이상 득표로 다수안으로 확정됐다"며 "추후 최고위에 이 안을 보고하고, 오랜 논란을 결론짓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막판까지 종부세·양도세 완화안을 놓고 의원들의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완화안에 찬성하는 의원들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중도층 공략을 위해 세제 완화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반대하는 의원들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기조와 어긋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지도부는 온라인 찬반 투표를 열고 투표 결과를 참고해 결국 완화안 통과라는 결론을 내렸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