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형 아이패드에 韓 부품 줄이고 대만산 대폭 늘려
애플, 신형 아이패드에 韓 부품 줄이고 대만산 대폭 늘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이 최근 출시한 아이패드 프로 5세대 제품에 대만산 부품을 늘리고 한국, 일본산 부품을 축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은 향후 대만 부품이 한국산 부품의 상당 부분을 대체할 것이란 진단을 내놓고 있다.

18일 닛케이아시아는 리서치 회사인 포말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스의 자료를 인용해 애플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의 생산원가에서 한국산 부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이전 세대 제품(44%)에서 38.6%로 낮아진 반면 대만 부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1.7%에서 18.5%로 급등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16.8%, 중국은 7.5%를 차지했으며, 일본은 8.9%에서 2.8%로 급락하면서 기존 3위에서 5위로 밀려나게 됐다.

대만은 LED 칩 공급업체인 엔노스타(Ennostar)의 디스플레이 칩 탑재가 아이패드 프로의 부품 비중을 크게 늘린 것으로 닛케이는 분석했다. 전체 생산단가인 510달러에서 약 90달러에 달하는 칩이 탑재되면서 대만산 부품 단가 비중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한국산 부품은 LG디스플레이의 LCD, SK하이닉스의 메모리칩이 전체 생산단가에서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닛케이는 애플과 대만의 부품 수급 파트너십이 더 탄탄해질 것으로 예측했다. 애플이 최근 아이폰, 아이패드 등 플래그십 제품 생산 과정에서 중국 비중을 줄이기 위해 대만, 베트남 등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대만 경제일보에 따르면 애플이 대만에 100억 대만달러(약 4097억원)를 투자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사용할 미니 LED와 마이크로 LED 공장을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