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9개 지자체에서 '긴급사태선언' 해제...'코로나 위기' 탈출은 시간 문제?
日, 9개 지자체에서 '긴급사태선언' 해제...'코로나 위기' 탈출은 시간 문제?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17 17:29:28
  • 최종수정 2021.06.1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日 총리가 17일 저녁 對국민 설명에 나설 계획
오키나와(沖繩)현 제외한 일본 모든 지역에서 '긴급사태선언' 해제
1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어느 일본인 노인이 의료진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있다.(사진=로이터)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위해 오는 20일한(限)으로 발령 중인 ‘긴급사태선언’(이하 ‘선언’)에 대해 17일 일본 정부가 대부분의 지역에서 ‘선언’의 해제(解除)를 결정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대(對)국민 설명에 나설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본의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정책인 ‘선언’과 관련해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경제재정·재생상은 이날 방역 소관 기관인 ‘기본적대처방침분과회’를 열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오는 20일부터 오키나와(沖繩)현을 제외하고 현재 ‘긴급사태선언’이 발령 중인 모든 지역에 대해 ‘선언’을 해제하고 ‘만연(蔓延) 방지 등 중점 조치’(이하 ‘중점 조치’)를 새로이 발령하기로 했다. ‘중점 조치’는 ‘선언’의 한 단계 아래 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써, 오키나와의 경우 병상(病床) 부족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라고 한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에 따라 ‘중점 조치’가 새로이 발령되는 지역은 ▲홋카이도(이행) ▲도쿄(이행) ▲사이타마(연장) ▲지바(연장) ▲가나가와(연장) ▲아이치(이행) ▲오사카(이행) ▲교토(이행) ▲효고(이행) ▲후쿠오카(이행) 등 10개 지역이다. ‘선언’과 ‘중점 조치’ 모두가 해제되는 지역은 ▲기후 ▲미에 ▲오카야마 ▲히로시마 등 4개 지역이다.

‘선언’이 해제되고 ‘중점 조치’로 이행한 지역들은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감염자 발생 사례가 감소 경향에 있는 지역들이다.

‘중점 조치’가 발령된 곳에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장(長)이 특정 영업장에 대해 휴업을 요청하거나 명령할 수는 없지만 영업 시간의 단축을 요청하거나 명령할 수는 있다. 지자체장의 명령에 따르지 않을 경우 20만엔(한화 약 220만원 상당)의 과료가 부과된다. 지자체장의 응한 영업장의 경우 협력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주류를 제공하는 음식점의 경우 점내 환기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비말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아크릴판 등을 설치해야 한다.

한편, 일본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6월17일 현재까지 일본에서는 총 2천765만여회(약 1천300만명분)의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이 실시됐다. 일본에서는 지난달 24일부터 대규모 접종이 시작된 이래 1일 백신 접종 회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중이다.

스가 정부는 ‘1일 100만회 접종’을 목표로 빠른 시일 내 일상을 되찾겠다는 계획이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