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 기획] 패션쇼 하러 갔나?...유럽 찾은 김정숙 여사의 끝없는 환복 퍼레이드!
[펜앤 기획] 패션쇼 하러 갔나?...유럽 찾은 김정숙 여사의 끝없는 환복 퍼레이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3벌, 오스트리아 5벌, 스페인 3벌...총 11벌 옷 갈아입은 '유쾌한 정숙씨'
여론 반응은 싸늘...한 네티즌 "국민 세금으로 패션쇼 하러 가셨어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남편 문재인 대통령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유럽을 방문 중인 '유쾌한 정숙씨' 김정숙 여사의 화려한 패션이 주목받고 있다. 김 여사는 특히 G7 배우자 프로그램 및 만찬에 참석하면서 하루 동안 세 벌의 의상을 갈아입었다. 김 여사는 G7 정상회의 후 찾은 오스트리아에서도 다섯 벌의 의상을 환복했다. 김 여사는 스페인 국빈 방문에서 역시 많은 옷을 갈아입었다.

2019년 11월 '한‧아세안+3 정상회의' 이후 약 1년 7개월 만에 해외 순방에 참석한 김 여사는 지난 12일(현지 시간) G7 배우자 프로그램 및 만찬에서 남다른 패션 감각을 선보였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아이보리색 트위드 재킷에 같은 색상의 정장바지를 입었다. 또 진주 귀걸이와 진주 목걸이를 착용했다.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을 마친 후 영국 총리 부인 캐리 존슨 여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을 마친 후 영국 총리 부인 캐리 존슨 여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자 프로그램 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부인 캐리 존슨 여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 등과 사진 촬영을 할 때는 아이보리색 스트라이프 바지정장에 브라운 블라우스를 입었다. 김 여사는 옷을 다시 한번 갈아입었다. G7 정상회의 초청국 공식 환영식에서는 실크를 소재로 한 아이보리 원피스에 네이비색 숄을 둘렀다. 액세서리는 이번에도 진주 귀걸이와 진주 반지를 착용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빈 대학 식물원을 방문, 시설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빈 대학 식물원을 방문, 시설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여사의 환복 퍼레이드는 오스트리아에서도 이어졌다. 이번엔 무려 다섯 벌의 옷을 갈아입었다. 문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한 김 여사는 13일(현지 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제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벽돌색 투피스 차림이었다.

다음날인 14일 오전 호프부르크궁 발하우스 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김 여사의 옷차림은 노란색 투피스 차림으로 바뀌어 있었다. 김 여사는 이후 비엔나 쇤브룬궁에서 열린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주최 오찬에 문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다. 김 여사의 이번 패션은 흰색 정장이었다. 김 여사는 다시 한번 옷을 갈아입었다. 도리스 슈미다우어 영부인과 함께 비엔나 대학 식물원을 방문해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선 투피스 바지 정장에 운동화를 신었다. 김 여사는 저녁에도 옷을 갈아입었다. 문 대통령과 함께 벨베데레궁에서 열린 오스트리아 대통령 주최 만찬에서 한복을 차려입은 것이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국빈만찬 시작에 앞서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국빈만찬 시작에 앞서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여사는 15일(현지시간) 국빈 방문한 스페인에서도 여러 벌의 옷을 환복했다.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내린 김 여사의 옷차림은 고동색 투피스 차림이었다. 김 여사는 이후 마드리드왕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선 하늘색 재킷과 하얀색 원피스로 옷을 갈아입었다. 김 여사는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와의 국빈만찬 자리에서 다시 한번 환복했다. 이번엔 하얀색 개량한복이었다.

김 여사의 화려한 패션에도 불구하고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한 네티즌은 "국민 세금으로 패션쇼 하러 가셨어요?"라며 "나라 꼴은 개판으로 망쳐놓고 참 한심하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영부인이라는 사람이 국민들은 힘들어 곡소리를 내고 있는데 검소한 모습을 보여주긴커녕 옷을 열번 이상 갈아입고 있다"며 "문재인 임기 끝나면 어떻게 되나 두고보자"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