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으로 인정 못 해"...대선불복 후유증 여전한 미국
"바이든 대통령으로 인정 못 해"...대선불복 후유증 여전한 미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화당 지지층 상당수 "바이든의 대통령 당선에는 합법성이 없다"
트럼프의 대선 패배 불복 여파 여전한듯

미국 공화당 지지층 셋 중 둘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합법적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못 하겠다고 응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11·3 대선이 끝난 지 6개월이 지났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패배 불복 여파가 여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26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지난 18~24일 성인 1천316명 대상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층의 66%가 '바이든 대통령 당선에는 합법성이 없다'고 답변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같은 비율인 66%의 공화당 지지층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길 바란다고 응답했다. 공화당 지지층 25%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출마해선 안 된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지지층 내에서 아직까지 막강한 영향력을 구축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더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의 지도자로 남아 있고 공화당의 후보들을 지배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라고 언급했다.

이처럼 현실정치에 영향력을 갖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패배 불복 여파가 공화당 지지층을 중심으로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근본적으로는 미국의 극심한 정치 지형 양극화를 반영한다는 시각도 있다. 

더힐로부터 이번 여론조사를 진행한 퀴니피액대의 분석가 팀 멀로이는 "공화당 지지층이 지난 대선을 도둑 맞았다고 생각하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출마, 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의견에 동조하는 정치인을 선호함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