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첫 유럽순방...내달 16일 푸틴과 첫 정상회담
바이든, 첫 유럽순방...내달 16일 푸틴과 첫 정상회담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26 14:05:33
  • 최종수정 2021.05.26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첫 순방길...런던 G7 정상회의, NATO 정상회의 연이어 참석 예정
유럽 순방 말미 스위스 제네바에서 푸틴 만나기로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하는 방안도 논의될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다음달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마주 앉는다. 대북접근에 대한 논의도 포함될지 주목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달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푸틴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미러 관계의 예측 가능성과 안정성 회복을 추구하는 가운데 양 정상은 다양한 긴급 현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크렘린궁도 이날 양 정상의 회담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크렘린궁은 보도문을 통해 "합의에 따라 6월 16일 제네바에서 푸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며 "(회담에선) 러미 관계의 현 상황과 전개 전망, 전략적 안정성(전략핵 문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포함한 국제 현안, 지역 분쟁 해결 방안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역 분쟁 해결 방안에는 북한 비핵화 문제도 포함될 가능성이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첫 순방인 다음달 유럽 방문 말미에 미러 정상회담 일정을 잡았다. 다음달 11∼13일 영국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와 1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연이어 참석한다. 

미러 정상회담은 러시아의 지난해 미국 대선 개입과 미 연방기관 해킹, 핵 확산 차단, 기후변화, 코로나19 대응 등 거의 모든 주제를 망라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한 푸틴 대통령의 탄압과 우크라이나 국경 부근에서 이뤄지는 러시아의 군사력 증강 등을 두고 문제 제기를 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모은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미국에서 외교관 신분으로 일하는 10명의 러시아 정부 당국자를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과 해킹을 문제 삼아 추방하는 제재를 단행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앞서 3월에도 나발니 사건으로 제재 카드를 꺼내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11년 부통령으로 재임하던 중 만난 푸틴 대통령에게 면전에서 '영혼이 없다'는 등의 신랄한 표현을 쏟아냈다. 지난 3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선 푸틴 대통령을 '살인자'라고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정부 인사들이 이번 미러 정상회담에서 중대한 돌파구가 도출되긴 어려우며 양국 관계 재설정으로까지 나아가지도 않을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최근 회담에서 북한의 핵프로그램 제한을 의제로 정한 바 있다. 이번 미러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기 기자 mybeatl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