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개최 가능할까?...美국무부 "일본여행 금지 권고"
도쿄올림픽 개최 가능할까?...美국무부 "일본여행 금지 권고"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25 11:37:36
  • 최종수정 2021.05.25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정부가 일본 도쿄의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미 국민들에게 여행 금지를 권고했다.

미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간) 자국민들의 일본 방문에 대해 기존 여행경보 3단계인 '여행재고'에서 4단계인 '여행금지' 권고 조치를 내렸다.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뉜다.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재고(3단계), 여행금지(4단계) 순이다. 

이번 여행금지 조치는 일본의 코로나 대유행 상황이 개선되고 있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국무부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로 인해 일본에 대한 여행 보건경보 4단계를 발령했다"며 "이는 일본에서 매우 높은 수준의 코로나19 상태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CDC는 국가별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4단계로 나눠 발령하는데 4단계 '아주 높음', 3단계 '높음', 2단계 '중간', 1단계 '낮음'으로 순으로 규정한다.

한편 도쿄 올림픽 개막일은 7월 23일이다. 미 정부의 이번 여행금지 권고가 도쿄 올림픽 개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하루 확진자 수가 4천 명대로 증가세를 보이는 상황에도 "안전·안심 대회를 하고 싶다"며 강행 의사를 표명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올림픽 개최를 밀어붙이는 분위기다. 개최국과 IOC 중 한 곳이 올림픽 일정을 취소하기로 결정하면 상대방에 수조원대에 달하는 위약금을 물어내야 한다. 때문에 올림픽 취소 결정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는 이날 스리랑카도 여행금지 국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까지 미 정부가 자국민의 여행금지 국가로 등재한 나라는 캐나다, 프랑스, 이스라엘, 독일, 멕시코, 러시아, 북한, 이란, 미얀마 등 151개국에 달한다.

한국은 2단계, 중국은 3단계를 그대로 유지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