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우한 코로나' 팬데믹 앞서 中 바이러스 연구소 연구자들 입원"
WSJ "'우한 코로나' 팬데믹 앞서 中 바이러스 연구소 연구자들 입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공개 보고서 내용 토대로 보고...'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기원(起源) 논쟁, 다시 불 붙나?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중국에서 본격화되기 직전인 지난 2019년 11월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 소재한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소속 연구자 3명이 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앞서 중국 현지에 파견된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은 해당 연구소에서 ‘우한 코로나바이러스’가 기원한 것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지만, 이번 보고서 내용으로 인해 다시금 논란에 불이 붙을 전망이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소재한 우한바이러스연구소.(사진=로이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소재한 우한바이러스연구소.(사진=로이터)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의 2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같은 사실이 미 정보기관의 보고서가 공개되면서 드러났다. 해당 보고서는 지금껏 공개되지 않은 것이었다. 그러면서 WSJ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한) 보다 상세한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지금껏 해당 바이러스 연구소가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와 상관이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으나, 트럼프 행정부 시절부터 미국 정부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유출됐다는 의혹을 끊임없이 제기해 왔다.

미국 CNN은 동(同) 연구소의 연구자들이 입원한 사실을 전하면서도 미 정보기관이 입원했다는 연구자들이 실제로 어떤 질병을 앓았는지 파악하지 못했다고 했다.

세계적 팬데믹 사태를 불러온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는 지난 2019년 1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처음으로 공식 보고됐다. 당시 알 수 없는 이유로 호흡기 증후군을 호소한 이들이 병원으로 쇄도했고 이들 중 다수는 폐렴 증상을 앓다가 죽어나갔다. 이에 팬데믹 사태 초기에는 ‘우한폐렴’이라는 명칭으로 불렸다. 일부 주민들이 거리에서 픽픽 쓰러지는 모습도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에 대한 공포감이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나중에 이 질병의 원인이 감기 바이러스의 일종인 ‘코로나바이러스’의 변이형임이 밝혀졌다.

앞서 WHO 특별조사단이 중국 현지에 파견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을 밝히려는 시도를 했다. 이 조사에서 특별조사단은 우한바이러스연구소가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와 연관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이번 보고서 공개를 통해 팬데믹에 앞서 동(同) 바이러스 연구소 소속 연구자들이 심각한 질병 증세를 앓았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과 관련한 논란에 다시금 불이 붙을 전망이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