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北 비핵화에 일괄타결 없을 것...우리는 외교할 준비 돼 있다"
블링컨 "北 비핵화에 일괄타결 없을 것...우리는 외교할 준비 돼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시도를 거듭 강조하며 공은 북한으로 넘어간 상태라고 말했다. 북한이 새로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에 적극적 태도를 보여줘야 양국 간 외교의 첫 걸음을 뗄 수 있다는 입장이다.

블링컨 장관은 23일(현지시간) ABC뉴스에 "한반도의 완전한(total)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기회가 북한과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것"이라며 "일거에 해결되는 일괄타결이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역대 행정부의 대북외교를 검토한 뒤 마련한 새 대북정책을 북한에 직접 설명하기 위해 지난달 말 접촉을 시도했다. 하지만 북한이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이를 제시했다"며 "우리는 북한이 실제로 관여를 하고자 하는지 기다리며 지켜보고 있다. 공은 북한 코트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3일에도 북한이 이 기회를 잡길 희망한다는 말과 함께 수개월 간 북한의 말과 행동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의 언급은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첫 한미정상회담 직후 나온 점에서 주목된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북외교는 어디까지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진전을 추구하는 신중하고 조정된 접근법임을 강조하며 과거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탑다운 방식'과는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