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민주공화국에 위치한 활화산 니라공고 분화...현지 주민 3500명 피난
콩고민주공화국에 위치한 활화산 니라공고 분화...현지 주민 3500명 피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02년에도 대규모 분화해 100여명 사망한 바 있어
22일(현지시간)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에 위치한 활화산 니라공고가 분화하는 장면.(사진=로이터)
22일(현지시간)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에 위치한 활화산 니라공고가 분화하는 장면.(사진=로이터)

아프리카 중부에 위치한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의 화산이 분화해 용암이 흘러내렸다. 화산 인근 주민 3500명이 이웃 나라인 르완다로 피난했다고 한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콩고민주공화국과 르완다 접경 지대에 위치한 해발 3400미터 높이의 활화산 니라공고가 분화했다. 현지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산 정상 부근의 하늘이 오렌지 빛으로 물들고 연기가 치솟아오르는 한편 산 주위로 대량의 용암이 흘러내리는 모습이 담겼다.

1
니라공고 화산의 분출 장면.(사진=로이터)
1
니라공고 화산에서 분출된 용암이 마을로 흘러들고 있는 모습.(사진=로이터)

이번 분화로 화산 인근 마을에서는 화재가 발생하고 정전이 일어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현지 주민들 가운데 약 3500여명이 국경을 넘어 이웃 나라인 르완다로 피난했다.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활화산 중 하나인 니라공고에서는 지난 2002년에도 대규모로 분화한 바 있으며, 이때 현지 주민 100여명이 사망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