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북한 기대수명 72.6세, 한국 기대수명 83.3세"
WHO "북한 기대수명 72.6세, 한국 기대수명 83.3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대수명 비롯 각종 사망률, 북한이 한국보다 월등히 높아
자살자 수만 한국이 북한보다 많아

북한 주민의 기대수명이 한국보다 약 11년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가 공개한 '2021년 세계보건통계' 자료에 따르면 북한 주민의 기대수명은 2019년 기준 72.6세로 집계됐다. 한국인의 기대수명인 83.3세보다 10.7년 짧은 것이다. 세계 평균(73.3세)에 비해서도 0.7년 짧다.

성별로 보면 북한 남성의 기대수명은 69.3세, 여성은 75.7세였다. 여성이 남성보다 약 6년 더 오래 살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된 것이다. 반면 건강 수명은 남성이 52.8세, 여성이 55.4세로 성별 차이가 적었다.

북한의 산모 10만 명당 사망자 수는 89명으로 한국(11명)의 8배에 달했다. 5세 미만 유아 1천 명당 사망자 수는 17명, 신생아 1천 명당 사망자 수는 10명으로 각각 3명과 2명인 한국의 약 5배였다.

결핵 발병률은 인구 10만 명당 513명으로 한국 59명의 9배였다. 또한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률은 인구 10만 명당 207.2명이었다. 한국의 20.5명보다 10배 이상 많은 수치다. 

한편 자살자 수는 북한(9.4명)이 한국(28.6명)보다 적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