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견 드러낸 대통령과 與대표...文 "임기말 분열 없어야" 宋 "정책에 黨 의견 반영돼야"
이견 드러낸 대통령과 與대표...文 "임기말 분열 없어야" 宋 "정책에 黨 의견 반영돼야"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14 15:56:44
  • 최종수정 2021.05.1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당정청 '화합' 강조...宋은 향후 정국 민주당 주도 뜻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며 송영길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며 송영길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향후 문재인 정부가 나아갈 방향을 두고 사실상 이견을 표출했다. 문 대통령은 당정청의 '화합'을 강조한 반면 송 대표는 향후 정책을 민주당이 '주도'할 뜻을 분명히 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다만 말로는 "당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고 바람직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며 "새 지도부가 당을 잘 단합시켜 주고 그 힘으로 당정청 간에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해달라"고 했다. 또 "임기 마지막이 되면 정부와 여당 간의 좀 틈이 벌어지기도 하고, 또 당도 선거를 앞둔 그런 경쟁 때문에 분열된 모습을 보였던 것이 과거 정당의 역사였다"며 "우리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유능해야 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재보궐선거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 국민의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해소 등은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과제이자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송 대표는 이에 "우리 당이 내년 3월 9일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문 대통령이 성공적 대통령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당 대표실에 D-299라고 써놓고 활동하고 있다"며 "그러려면 앞으로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향후 정국을 민주당이 주도해야 한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