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임명안' 與, 13일 오후 2시 강행 추진···野 "민심을 좀 돌아보세요"
'김부겸 임명안' 與, 13일 오후 2시 강행 추진···野 "민심을 좀 돌아보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개각 인사 고집'으로 야당에서 "민심은 없고 오로지 문심(文心) 뿐"이라는 질타가 13일 나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 집권여당은 이날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고 개각 인사인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안'을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현 집권여당의 임명 강행 조짐을 비판했다. 한 마디로 "오만하다"라는 것.

김 대행은 "국민 비호감인 부적격 후보자 임명 문제를 둘러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는,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반 국민의 평균적 도덕성에도 못 미친다"라는 게 야당 측 주장이다.

그는 "여당 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옹고집과 심기부터 먼저 살피고 있다"라며 "자격이 없는 후보자는 모두 지명철회되어야 하는데, 적당히 땜질하고 넘어갈 수는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은 국민과 야당의 존재를 무시하고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을 계속할 것인지 오늘이라도 결단해주시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3(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3(사진=연합뉴스)

야당의 이같은 성토에도 불구하고 여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원내대표단은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와 접견,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부칠 것을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김부겸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인사청문특위가 예정된 상태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