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원 백신휴가 본격 도입되나?...삼성전자 노조, 사측에 "유급휴가 3일 달라" 요구
회사원 백신휴가 본격 도입되나?...삼성전자 노조, 사측에 "유급휴가 3일 달라" 요구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12 12:08:54
  • 최종수정 2021.05.1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기업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백신 휴가'를 주려는 움직임이 보편화되는 분위기다. 삼성전자 노조는 백신 접종자에게 유급휴가 3일을 달라고 사측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기업들은 이미 내부검토 중인 상황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내 최대규모 노조인 한국노총 소속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은 전날 회사에 '백신 접종 휴가 기준'을 수립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노조는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따른 부작용을 고려해 유급휴가를 부여하도록 기업에 권고했다"며 "우리 회사 직원들의 접종도 조만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백신 휴가 기준을 수립해달라"고 요구했다.

공문에는 백신을 맞은 삼성전자 직원 전원이 접종 당일과 이후 이틀(근무일 기준)까지 총 3일의 유급휴가를 받는 사항 등이 담겼다. 노조 관계자는 "내부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우려와 함께 백신 접종 후 건강 상태 확인 및 회복 시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조 측은 사측이 백신 휴가를 부여할 때 이상 반응에 대한 의료진 소견서 등 증빙서류 제출도 직원에게 요구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되는 가운데 이상 반응 접종자를 위한 '백신 휴가제'를 도입했다. 의사 소견서 없이 접종 후 최대 이틀간 병가나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다만 백신 휴가는 의무가 아닌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공공부문이 아닌 민간기업들이 얼마나 동참할지는 미지수다.

삼성전자는 노조의 유급휴가 요구에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LG그룹과 SK그룹의 주요 계열사, 현대자동차 등은 정부 권고에 따른 백신 휴가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NHN 등은 직원들에게 유급휴가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