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업비트 매매 지연 사태에 급등락..."가상화폐 거래소 신뢰 문제"
빗썸-업비트 매매 지연 사태에 급등락..."가상화폐 거래소 신뢰 문제"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12 10:45:30
  • 최종수정 2021.05.1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빗썸에서 11일 새벽 화면 오류로 비트코인 가격이 갑자기 급등락하는 일이 벌어졌다. 업비트에서도 오전 10시께 화면 표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긴급 점검 끝에 거래를 재개했다.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계에 따르면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5시께 가격이 수 분 내 급등락했다. 빗썸 거래소 화면상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5시 이전까지만 해도 7천200만원 안팎에 머물렀으나 오전 5시 8분에 7천797만4천원까지 급등했다. 이후 오전 6시 8분까지는 그래프가 뚝 끊겨 있다가 다시 7천100만원대로 내렸다.

빗썸은 오전 5시 51분께 "사이트 내 메인 화면 시세, 변동률, 차트 표기 오류 현상이 발생해 현재 긴급 조치 중"이라고 공지를 띄운 뒤 거래를 정상화했다.

빗썸은 이날 오전 5시 14분에는 "현재 접속 및 주문량 폭증으로 인해 매매 주문 시 체결 지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알렸고, 이달 5일과 7일에도 같은 내용의 공지를 했다. 이달에만 벌써 3번째다.

빗썸 관계자는 "트래픽 폭주로 주문량이 폭증해서 발생한 일"이라며 "주문이 체결까지 지연되고 시세 그래프에도 오류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매매 중단은 없었고 (거래가) 수 분 지연됐는데, (의도한 시점과 가격에) 거래가 안 되는 상황이 있었을 수 있다"며 "다시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확한 원인을 찾고 후속대책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업비트는 이날 오전 10시를 조금 넘은 시각 거래소 화면의 숫자가 움직이지 않는 현상이 벌어졌다.

업비트는 직후 '긴급 서버 점검 안내'라는 제목으로 "시세 표기 중단 문제가 확인돼 긴급 서버 점검을 진행한다"고 공지한 뒤 10시 58분께 거래가 정상적으로 재개됐다고 알렸다.

업비트 관계자는 "긴급 점검 시간에 거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 중"이라며 "시세가 중단되면 거래가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국내 양대 코인 거래소에서 오류가 벌어지면서 투자자들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온라인 게시판이나 카카오톡 공개대화방 등에서 "매수, 매도 체결이 안 된다", "서버 또 문제냐" 등 비판의 목소리가 줄을 잇고 있다.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상자산 거래소 사고의 징후'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한국의 가상자산 거래소 중 나름 규모가 크다는 빗썸에서 발생한 일"이라며 이날 빗썸에서 벌어진 사고를 비판했다.

이 교수는 "오늘 새벽 사태는 거래 체결 지연, 거래소 메인 화면 정지를 동반했다고 한다"며 "빗썸 측에서는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는 공지 두 개가 나왔는데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황당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래소 게시판 가격 변동표가 스톱(멈췄다)?, 이건 회사가 문을 닫아야 할 만큼의 신뢰 문제"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