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MB·朴 정치 수사로 구속한 윤석열에게 애걸한 국민의힘, 내 복당은 왜 막나"
홍준표 "MB·朴 정치 수사로 구속한 윤석열에게 애걸한 국민의힘, 내 복당은 왜 막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당 청문회장이라도 마련해주면 당당히 나가 그간의 오해 설명할 용의 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1일 "김기현 직무대행(대표 권한대행)께서 복당 청문회장이라도 마련해주면 당당히 나가 그간의 일부 오해를 설명할 용의도 있다"고 했다. 홍준표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복당을 신청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고, 당권주자로 나선 10여명 중 한 명(김웅 의원)을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부 극소수의 반대가 있다고 해서 정당 가입의 자유를 막는 것은 민주 정당이 아니다"고도 했다.

홍 의원은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급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염두에 둔 발언도 했다. 그는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 수사로 구속한 사람에게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끝으로 "(김 대표 대행은) 당장 급한 게 아니라고 하셨지만, 억울하게 쫓겨나 1년 2개월을 풍찬노숙했다"며 조속한 복당 심사를 촉구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