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특별연설 뜬금없이 국민타령... "국민들도 北 대화 분위기 조성에 동참하라"
대통령 특별연설 뜬금없이 국민타령... "국민들도 北 대화 분위기 조성에 동참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2021.5.10(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2021.5.10(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국민들께서도 북한과의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을 모아달라"고 밝혔다. 일명 '남북대화에 전념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에 쫓기거나 조급해하지 않고 북한과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킬 것"이라고 밝히면서 '2021 대북정책'의 핵심은 '한반도 프로세스'에 있음을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춘추관에서 4주년 특별 연설에 나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싱가포르 선언의 토대 위에서 외교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기본 목표로 풀어나갈 것"이라며 "남북·미북 대화를 복원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킬 것이며,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1월 北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조선노동당 제8차 당대회에서 "핵(核)무력 강화"를 강조하며 대남 적대화 강공노선을 천명한 바 있다. 앞서 북한은 이미 6번이나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핵무기 고도화를 추진하며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우리는 외교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았다"며 "국민들께서도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한 것이다.

이를 통해 문재인 정부 남은 1년 동안 북한과의 '평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각종 제반 정책이 강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북전단 살포행위에 대한 대통령의 경고도 등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으면 엄정대응할 것"라며 강경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그의 이같은 발언을 통해 앞으로 북한에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등 '북한인권문제'는 "엄정한 법 집행"이라는 명분에 따라 수사기관에 의해 수사영역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 말미에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다는 자세로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