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핀 꽃 일찍 시들어"...홍준표, '초선 당대표론' 김웅 비판
"일찍 핀 꽃 일찍 시들어"...홍준표, '초선 당대표론' 김웅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 밖에 안 되는 분이
정치선배들 험담이나 하고 외부인사에 기대어 한번 떠 볼려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해야 나라의 재목으로 클 수 있다"
공개 비판으로 김웅 위상만 높여줬다는 지적도 나와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힘 내부에서 초선 당대표론이 주목받자 이를 공개 비판하며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정면 조준했다. 

홍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의원의 당 대표 도전에 대해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되는 분이 당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좀 무리가 아닌가"라며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의원은 또 "더구나 출마 명분을 보니 어떤 초선의원은 정치 선배들을 험담이나 하고 외부인사들에 기대어 한번 떠 볼려고 하고 있는 것을 과연 당원들이 받아 들일수 있을까"라고 했다. 김 의원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아 배움을 청하고 자신이 당대표가 되면 다시 당으로 모셔오겠다고 한 점과 홍 의원의 복당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점 등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앞서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나타냈다. 김 의원은 "당원들이 별로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원들을 생각하고 당을 생각하는 그런 자세, 그리고 변화를 하겠다는 마음이 있어야 들어오실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하태경 의원도 홍 의원이 더욱 변화된 모습을 보여줘야 복당이 순탄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이런 김 의원을 가리켜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해야 나라의 재목으로 클 수 있다"며 "보다 못해 한마디 했다"고 했다.

한편 홍 의원이 김 의원에게 불필요한 대응을 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 의원이 공개 비판함으로써 김 의원의 상징성만 높여줬다는 것이다. 김수민 평론가는 "이렇게 할수록 김 의원은 리트머스지가 되고 김 의원이 크게 낙선할수록 국민의힘은 쇠락으로 진입한다"며 "반대파들이 판돈을 너무 크게 걸었다. 적어도 김 의원이 1위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 2위가 되게 하는 것이 국민의힘에 좋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