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깨문'들, 이번엔 '한전규제 합리화' 與이소영 좌표 찍고 비난..."민주당 떠나라"
'대깨문'들, 이번엔 '한전규제 합리화' 與이소영 좌표 찍고 비난..."민주당 떠나라"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06 09:40:24
  • 최종수정 2021.05.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심한 '대깨문'들..."한전에 대한 정부 규제 합리화해야 한다"고 발언한 이소영 맹비난
"역시 초선 5적이다" "국민의힘으로 가서 민영화 외치라" 등 비난 글 쏟아져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를 지칭하는 이른바 '대깨문'들이 이번엔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좌표 찍어 비난을 가했다. 이소영 의원은 앞서 한국전력공사가 상장사임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가 많은 규제를 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이 4.7 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뒤 패인으로 '조국 사태'를 거론했다가 '대깨문'들로부터 '2030 초선 5적'으로 낙인찍혀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이 의원은 지난 4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한전에 대한 정부 규제를 합리화해야 한다"고 했다. 또 "한전은 국가가 지분 51%를 소유하는 공기업이지만 나머지는 코스피와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돼있는 기업인데, 상장기업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정부의 많은 규제 속에 놓여있다"며 "해외 투자자들은 정부의 강한 요금규제가 ISD(투자자·국가 간 소송)에 제소될 수 있다고 얘기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전기를 누구로부터 살지 스스로 결정할 수 없고 전기요금 약관을 개정하려면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 영리기업으로서의 기본적인 경영상 의사결정도 할 수 없는 것은 리스크가 있다"며 "이러한 이슈를 예방하고 합리적인 에너지 시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정부의 개입이 적어져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문승욱 후보자는 이에 "우리나라 전력시장이 상대적으로 아직 규제적인 요인이 많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시장경제에 맞게 운영될 수 없는지 고민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국회의원으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주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대깨문'들은 발끈했다. 이날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이 의원을 향해 "역시 초선 5적이다" "민주당에 있을 사람이 아니다" "국민의힘으로 가서 민영화 외치라" "민주당 떠나라" 등의 비난 글이 쏟아졌다.

이 의원은 '대깨문'들의 비난에 "한전 민영화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아니다. 오해가 있을 만한 언급이 없었는데 아쉽다"며 "한전, 전문가, 상임위에서 지속적으로 다뤄온 이슈"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종갑 한전 사장도 국정감사 등에서 투자자 보호 리스크, ISD의 압박을 받고 있으니 해결해달라고 요청한 사안"이라며 "정부 규제가 투자자 이익을 침해할 수 있는 사안이기에 이에 대해 언급한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