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대통령 방미 시 백신 확보 위해 직접 나서야"...정상회담 앞두고 국민 기대 인식조사
국민 70% "대통령 방미 시 백신 확보 위해 직접 나서야"...정상회담 앞두고 국민 기대 인식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44.3% '일본·호주와 같이 美 역내 리더십 움직임에 적극 동참해야'
국민 49.4% '정부, 직·간접적인 한일관계 개선 노력 필요'
국민 43.6% '북의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 이후 대화 재개'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우리 국민 10명 중 7명(71.7%)은 이번 방미 시 원활한 국내 백신공급을 위해 대통령이 직접 나서줄 것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오는 5월 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실시한 '한미정상회담에 국민이 거는 기대' 인식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한국이 얻어야 할 가장 주요한 성과로 ‘백신 스와프(31.2%)’를 한일현안(21.1%), 경제(18.6%), 대북이슈(14.8%), 동맹강화(14.2%)보다 최우선적으로 꼽았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방미 일정에서 정상회담 외 우선적으로 해야 할 활동에 대해서 '백신 공급을 위해 직접 미국 민간기업과 소통'을 첫 번째로 꼽은 비율이 71.7%에 달해, 국민이 느끼는 백신 확보의 시급함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44.3% '일본·호주와 같이 美 역내 리더십 움직임에 적극 동참해야'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한국의 대외전략에 대해선 미국의 역내 리더십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일본·호주와 같이 미국의 역내 리더십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44.3%로 가장 높았고, 이어 '미중관계 균형을 고려한 전략적 모호성 유지'(37.7%), '미국과 적당한 거리두기 시행 및 친중국 포지션 확대'(9.9%) 순이었다.

바이든 정부와의 한미관계 전망에 대해선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기와 비교해 '달라지는 것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37.3%,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은 35.9%였다.

미·일, 미·호주 관계 강화에 따라 상대적으로 약화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26.8%를 차지했다.

국민 49.4% '정부, 직·간접적인 한일관계 개선 노력 필요'...'북의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 이후 대화 재개' 43.6%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한일관계 대응에 대해선 대체로 정부의 직·간접적인 관계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일 간 관계 회복을 위한 직접적인 노력'(34.3%), '쿼드 참여 등 다자관계를 통해서 간접적 관계 회복 노력'(15.1%) 등 관계개선 노력을 요구하는 응답이 49.4%로 조사됐다.

북미대화 재개 방향과 관련해선 '비핵화 문제에 대한 북한의 실질적인 진전 이후 대화 재개'(43.6%)가 높은 응답을 보였고,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 완화와 대화 재개'(23.1%), '북미 대화의 선 재개'(20.8%) 등이 뒤를 이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바이든 정부와의 전체적인 관계틀이 설정된다는 점에서 이번 첫 한미정상회담은 매우 중요하다”며 "바이든 정부가 주도하는 세계경제 어젠다에서 한국이 누락되지 않아야 경제 실익 역시 확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는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통한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으로 진행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