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지방정부가 中정부와 체결한 MOU, 연방정부 외교 방침과 맞지 않아 무효화"
호주, "지방정부가 中정부와 체결한 MOU, 연방정부 외교 방침과 맞지 않아 무효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남부 빅토리아州가 중국과 체결한 '일대일로' 사업 관련 각서 2건 등이 대상
駐豪중국대사관, "호주에 더 큰 피해, 결국 자신을 해치게 될 것" 강력 반발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사진=연합뉴스)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사진=연합뉴스)

호주(오스트레일리아) 외무장관이 자국 지방정부가 중국과 체결한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 관련 각서를 무효로 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빅토리아주가 중국과 시리아, 이란 등 외국 정부와 체결한 업무협약(MOU) 4건을 무효화했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2건은 2018년과 2019년 중국 정부와 체결한 ‘일대일로’ 사업 관련 각서다.

그러면서 페인 장관은 “나는 이 네 건의 협정이 호주의 외교 정책과 맞지 않거나, 우리의 외교 관계에 부정적인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호주 연방정부는 지난해 12월 자국의 지방정부가 외국 정부와 연방정부의 외교 방침과 맞지 않는 협약 등을 체결할 경우 무효로 할 수 있는 외국관계법을 제정한 바 있다. 페인 장관의 이번 결정은 동법(同法)을 적용한 첫 사례다.

이에 대해 주호중국대사관 측은 이번 성명이 ‘불합리하고 도발적인 조처’라며 호주 정부가 중호 양국 간 관계 개선에 진정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더 큰 피해를 불러올 것이며, 결국 자신을 해치게 될 것”이라는 표현으로 호주 정부를 비난했다.

한편, 최근 수년 간 호주에서는 중국 스파이들의 활동이 보고돼 왔다. 특히 지난 2019년 11월에는 그때까지 중국 첩보요원으로 활동하다가 호주 당국에 망명을 요청한 왕리창(王立强)의 폭로 이후 이 문제가 수면 위로 부상했다.

중국 푸젠(福建)성 출신으로 안후이(安徽)성 소재 안후이경제대학(安徽經濟大學) 졸업 후 홍콩 소재 투자회사 중국창신투자유한공사(CIIL)에서 일해 온 왕 씨는 공사(公司)는 사실 첩보기관이며, 홍콩과 대만, 호주 등지에서 스파이활동을 전개해 왔다고 고백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