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야스쿠니신사에 총리 명의 공물 봉납
스가, 야스쿠니신사에 총리 명의 공물 봉납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4.21 10:54:43
  • 최종수정 2021.04.21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각총리대신 스가 요시히데'라는 이름으로 공물 바쳐
A급 전범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주변국들의 비판 잇따를 수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바쳤다. 스가 총리가 A급 전범이 합사된 곳에 총리 명의로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주변국들의 비판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교도통신은 21일 스가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첫날인 이날 오전 '마사카키'(眞신<木+神>)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보도했다. 공물은 '내각총리대신 스가 요시히데'라는 이름으로 전달됐다. 다만 스가 총리는 이번 예대제 기간 중에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해 10월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 기간 중에도 공물을 봉납한 바 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서 교수형을 선고받은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 등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때문에 일본 정치인들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들을 자극케 하는 것이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