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정계 복귀설에 발끈 "뇌피셜...장난감 취급 그만하라"
유시민, 정계 복귀설에 발끈 "뇌피셜...장난감 취급 그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선거에 나가거나 정부에서 일하는 것은 한 번도 생각해 본 적도 없다"
"언론사에서 제 이름 넣어 대선 후보 여론조사 할까 겁난다...장난삼아 돌 던지지 말았으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유튜브 '알릴레오 북's'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유튜브 '알릴레오 북's'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근 정치권에서 불거진 자신의 정계 복귀설에 대해 "뇌피셜(근거 없는 주장)로, 그런 일은 전혀 없을 것"이라며 "제 인생을 장난감 취급하는 것을 그만 해달라"고 발끈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16일 공개된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북's'에서 "2013년 2월에 '정치는 그만하겠다'고 말했고, 재작년 노무현재단 이사장 취임할 때 '선거에 나가거나 공무원이 되는 일은 제 인생에 이제 앞으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도 그 생각 그대로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참정권이 있지만, 내 선택으로 (정치를) 안 하는 것"이라며 "안 하는 여러 이유가 있지만 굳이 말 안 하겠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재차 "다시 선거에 나가거나 정부에서 일하는 것은 한 번도 생각해 본 적도 없고, 그러려고 마음먹은 적도 없고, 그럴 것으로 인식될 수 있는 어떤 행위도 하지 않았다"며 "2013년 2월 정치를 그만둔 이후에 다시 정치를 해볼까 하는 생각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앞으로 불땔 일 없을 테니 연기 안 피우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더불어민주당의 4.7 보궐선거 참패 이후 '유시민 대선 출마설'이 계속 거론되는 것에 대해선 "누군가 민주당이 갈기갈기 찢어져서 아귀다툼하는 것을 보고 싶은가 이런 희망사항을 가진 분들이 있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로 무슨 일만 있으면 그런 식의 보도, 설이 나온다"고 했다.

또 "(정계 복귀설은) 뇌피셜이다. 자기들 나름대로는 이런저런 근거를 대면서 얘기를 하지만 다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보궐선거 이후 주변에서 출마 권유를 받았는지 여부에도 "없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남의 인생도 소중히 여겨주면 좋겠다. 장난감 말 움직이듯이 하는 것은 좀 너무한 것 아니냐"며 "이러다 언론사에서 제 이름을 넣어 대선 후보 여론조사를 할까 겁난다. 그것 때문에 제 인생이 좀 피곤해진다. 장난삼아 돌 던지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형준 부산시장의 경우에도 나와 '썰전'을 할 때 '유시민은 또 (정치) 할 가능성이 많다'는 식으로 얘기했는데, 자기가 하고 싶어서 그랬던 것"이라며 "자신의 욕망을 나한테 투사한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친문(親文) 대선 후보 옹립론'과 관련해선 "되게 모욕적인 표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지지하고 인간적으로 존경하는 시민들이 다음번 대통령 후보를 결정할 때 평소 문 대통령과 친하냐 안 친하냐, 인연이 있냐 없냐를 기준으로 후보를 선택한다는 전제를 깔고 얘기하는 것이다. 사리에도 어긋나고, 현실과도 맞지 않고, 대단히 불순한 의도를 가진 모욕적인 것"이라고 분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