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불륜 경험 풍부해 보여 똑소리 나게 처리할 줄 알았다"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불륜 경험 풍부해 보여 똑소리 나게 처리할 줄 알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한 여성 변호사를 만났어야 하는데 아무도 나서 주지 않았다"
배우 김부선(左), 강용석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左), 강용석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은 지난 2018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법적 분쟁을 벌일 당시 강용석 변호사를 선임한 이유를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부선은 강 변호사가 자신을 선임해 달라고 끈질기게 요청했다는 취지로 이야기하며, 강 변호사의 불륜 경험도 이유로 꼽았다.

김부선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강 변호사는 다른 변호사와 계약했다고 답신해도 혹시 잘못되면 꼭 다시 연락달라 조석으로 전화하고, 전화 안 받으면 계속 문자를 보냈다"며 "먼저 선임한 변호사가 갑작스레 '못하겠다'면서 돈을 돌려주자 결국 강 변호사를 선임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김부선은 "독한 여성 변호사를 만났어야 하는데 아무도 나서 주지 않았다"며 "다른 건 몰라도 강 변호사가 불륜 경험만큼은 풍부해 보여 내 사건만큼은 똑소리 나게 잘 처리해서 민사까지 이길 줄 알았다"고 했다.  강 변호사는 2015년 사건 의뢰인이던 파워블로거 '도도맘' 김미나와 불륜 의혹에 휘말려 남편에게 위자료 4000만원을 지급한 바 있다. 김부선은 해당 사건을 '불륜 경험'으로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부선은 한때 자신과 불륜관계였던 이재명 지사가 불륜사실을 부인하고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고 있다며 2018년 10월 강 변호사를 선임해 명예훼손 혐의로 이 지사를 고소했지만, 두 달 뒤 취하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