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출신' 與신현영, 오세훈 방역안에 이례적 호평..."민주당서 활용되지 못한 내 주장"
'의사 출신' 與신현영, 오세훈 방역안에 이례적 호평..."민주당서 활용되지 못한 내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에서는 활용되지 못한 정책이 국민의힘에서 채택"
"민주당 내부의 소통 방식과 정책 결정 방식, 어디서 단절되고 있는지 되돌아봐야"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가정의학과 의사 출신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 방역'에 대해 자신이 주장해왔던 '상생·소통 방역'과 동일한 내용이라고 호평했다. 민주당은 앞서 공식 입장을 통해 "방역 전선에 구멍을 낼 가능성이 있다"고 오세훈 시장의 방역 대책을 비판한 바 있다.

비례대표 초선인 신현영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서울시 박영선 캠프 등을 통해 그동안 여러 루트로 꾸준히 상생, 소통의 방역 지침을 만들어야 한다고 이야기해왔는데 민주당에서는 활용되지 못한 정책이 국민의힘에서 채택됐다"고 사실상 자당을 비판했다.

신 의원은 "초선이라 힘이 없었던 것인지, 민주당 내에서의 의사결정기구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저는 잘 모른다"면서도 "민주당 내부의 소통방식과 정책 결정 방식에 권위주의적 요소가 없었는지, 어디서 단절되고 있는지 되돌아보아야 할 때"라고 했다.

신 의원은 "코로나로 어려운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계신 시민들을 위해 오 시장님 '상생방역' 잘하시라. 그리고 이제는 민주당의 좋은 정책 제안을 우리가 뺏기지 않도록 민주당 쇄신하겠다"며 "국민의힘도 민주당의 좋은 정책을 차용할 때에는 소통하고 협의하면서 정책 구현을 하는 매너있는 모습 기대하겠다"고 했다.

한편 오 시장은 12일 '서울형 상생방역'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일률적 제한에서 벗어나 업종별 특성을 감안해 영업시간 등을 달리 적용하는 것이 핵심이다. 오 시장은 이와 관련해 "매출 타격을 최소화하되, 방역수칙은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위반한 업소에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적용해 사업주의 책임과 의무는 한층 강화할 것"이라며 "매뉴얼을 준비하면서 시설별 협회, 단체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치겠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