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신포조선소에 “북 탄도미사일은 심각한 위협”
미 국방부, 신포조선소에 “북 탄도미사일은 심각한 위협”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4.13 10:55:44
  • 최종수정 2021.04.1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미국과 동맹 및 동반자 국가들에 심각한 위협”
북한 신포조선소 (38노스)

미 국방부는 북한의 신포조선소에서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는 여러 정황이 포착된 상황에 대해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한국 군당국이 잠수함을 건조하는 북한 신포조선소에서 최근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된 것과 관련해 여러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구체적인 정보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면서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미국과 동맹 및 동반자 국가들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대변인은 “북한의 무기와 고급기술 확산은 국제평화와 안보에 위협이 되고 전 세계 비확산체계를 훼손한다”며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안보 유지에 계속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 군 당국은 12일 신포조선소 내 이 같은 움직임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준비와 관련돼 있을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10일 상업위성을 분석한 결과 북한의 신포조선소에서 SLBM 시험용 바지선에서 미사일 발사관이 제거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는 11일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2019년 7월 공개했던 3천톤급 잠수함의 건조 작업이 이미 완료됐다는 것이 한미 정보당국의 공동 평가라도 보도했다.

한편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출신의 브루스 벡톨 미 텍사스주 앤젤로주립대 교수는 12일 미국 랜드연구소가 주최한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화상회의에서 북한의 SLAM 개발 능력에 대한 RFA의 질의에 “북한의 능력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며 “북한이 3천톤급 잠수함을 개발했다면 이것은 미국에 새로운 위협이 된다”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