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박원순 피해자' 만났다...약속했던 '업무 복귀' 논의
오세훈 서울시장, '박원순 피해자' 만났다...약속했던 '업무 복귀'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력 피해자의 일터 복귀 중요성에 대해 공감"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행 피해자와 만나 면담을 하고 일터 복귀에 대해 논의했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12일 "서울시장 보궐 선거 후 서울시와 피해자 측 비공개 면담이 있었다"고 밝혔다.

비공개 면담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서울시청 관계자, 피해자측에선 피해자와 가족 1명 및 변호인단, 지원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김 변호사는 "이번 비공개 면담에서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 현황을 설명하는 한편 직장내 성폭력 피해자의 일터 복귀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오세훈 시장은 피해자 및 가족을 위로했으며 양측은 피해자 복귀와 관련된 논의와 함께 성폭력 처리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예방대책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했다.

다만 김 변호사는 피해자의 안전한 일상 회복을 위해 복귀 시점과 복귀 부서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이야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오세훈 시장은 서울시장 당선이 확정된 지난 8일 당선 소감을 통해 “이번 선거 원인이 전임 시장의 성희롱이었다. 그 피해자분은 우리 모두의 아들, 딸일 수 있다”며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제가 정말 잘 챙기겠다”고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