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2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재개..."비용 대비 편익 크다"
정부, 12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재개..."비용 대비 편익 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 30세 미만의 청년 인구는 접종 대상에서 제외돼
아스트라제네카.(사진=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사진=연합뉴스)

‘희귀 혈전증’ 논란으로 접종이 잠정 중단됐던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이 오는 12일부터 재개된다. 단, 30세 미만은 제외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단장 정은경, 이하 ‘추진단’)은 11일 “잠정 연기·보류됐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 접종을 내일(12일)부터 2분기 접종일정 계획대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추진단’은 ‘희귀 혈전증’과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간의 인과 관계와 관련된 논란이 커지자 지난 8일부터 예정돼 있던 특수교육·보건교사 등의 접종 시기를 연기하고 60세 미만을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을 잠정 보류한다는 결정을 한 바 있다.

‘추진단’은 지난 8일과 10일 각각 혈전·백신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와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연속 개최해 유렵의약품청(EMA) 발표를 비롯한 국내·외 동향을 검토하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유럽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보고되고 있는 현전 사례는 대부분 낮은 혈소판 수치와 일부 출혈을 동반하는 매우 드문 특이 혈전증으로,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보고된 사례는 EMA의 사례 정의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의 이득이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으로 인한 위험을 상회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기 때문에, 현재 일부 대상에서 연기 또는 보류된 예방접종이 빨리 재개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EMA는 지난 7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희귀 혈전증이 부작용으로 발생 가능하므로, 이에 대해서는 관련 징후를 조기에 인지하고 즉시 의료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영국 보건당국은 현재 기저질환이 없는 30세 미만 인구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외 백신 접종을 권고한 상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