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박영선·오세훈 투표 하루 전 '생태탕 공방'···野 "뉴스공작이냐"
[4·7 재보선] 박영선·오세훈 투표 하루 전 '생태탕 공방'···野 "뉴스공작이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3.30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하루 앞두고 '생태탕집 증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바로 '16년 전 식당 방문 여부 증언'으로 인해 이번 선거의 본질인 '집권여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여직원 성추행 사건'이 초점에서 이탈되는 형국이다.

이번 '생태탕집 가족 증언'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측량 입회 의혹'과 맞닿아 있는 부분이다. 문제는, 증언 내용이 계속 바뀌고 있어 혼란이 가중되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공직선거법상 낙선 목적으로 특정 후보에게 불리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자는 형사처벌하게 돼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현행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따르면 '허위 사실' 공표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명시돼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16년 전 가게를 찾은 손님의 바지색과 신발 브랜드를 정확히 기억한다는 생태탕집 아들은 지난 5일 두렵다며 돌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면서 "2002년 대선 때도 이회창 후보에게 민주당(더불어민주당 전신)이 만들었던 3대 의혹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나 형사처벌을 받았는데, 민주당은 이런 일을 5번 되풀이한 전력이 있는 정당"이라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게다가 사전투표가 시작되던 2일 아침이 문제의 '생태탕집 관련 증언자' 인터뷰 시점이었는데, 5시간 내내 반론 기회 없이 일방적 이야기만 내보내 대단히 의도적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증언을 내보낸 매체는 TBS로, TBS가 운영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 프로그램을 통해 송출됐다. 이를 두고 주 원내대표는 "김어준의 뉴스공작"이라고 질타했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투표 독려도 이어졌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 여러분, 아무리 정치에 무관심과 염증을 느껴도 내일 반드시 투표장에 가서 투표해야 저질스러운 인간들이 나라를 다스리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며 유권자들에게 적극적인 투표를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박영선 후보는 전날인 5일 오세훈 후보와의 마지막 TV토론회에서 '생태탕집 가족 증언'을 거론하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에 대해 "서울 문제를 내곡동 생태탕집에서 찾고 있다"며 맞섰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