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국민의힘 "與 박영선의 흑색선전,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
[4·7 재보선] 국민의힘 "與 박영선의 흑색선전,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2021.4.5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2021.4.5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2일 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국민의힘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서울의 미래에 관심이 없다"고 5일 질타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은 이날 오후 박 후보에 대해 "야당 후보의 과거에만 집착한다"면서 "늪에 빠진 민주당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박영선 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이날 오후 방송기자클럽 주관으로 마지막 TV토론회를 진행했다. 두번째 자유토론 주제인 '민생 현안'에 대해 박 후보는 '이명박 BBK 사건'을 먼저 거론했다. 이어 오 후보의 광화문 집회 참여 건을 비롯해 그의 '문재인 독재자 발언'에 대해 "문제가 있다"며 "이는 민생 현안"이라고 단언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렇게 해서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낙마시키겠다는 것이냐"며 "자당(민주당) 출신 서울·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무려 1년 가까운 시정 공백을 초래한 민주당이 2차 시정 공백을 만들려 하는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이어 배 대변인은 "오늘 민주당의 행태를 보면서, 왜 국민은 민주당에 투표하면 안 되는지, 더욱 또렷하게 알게 됐다"며 "선거가 끝나면, 이 흑색선전에 대한 책임이 있는 모든 민주당 관계자들은 법의 심판대에 오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번 5일 진행된 TV토론회는 세번째이자 마지막 토론회다. 유권자들은 이날 토론회를 끝으로 2일 후인 7일 재보선 본투표에서 한 표를 행사하게 된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