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9일까지..." 바이든, 미국 성인 90%에 백신 접종 준비 예고
"4월 19일까지..." 바이든, 미국 성인 90%에 백신 접종 준비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주 뒤면 거의 대부분 미국 성인 대상 백신 접종 준비 완료
당초 계획보다 백신 접종 계획에 속도 붙고 있는 것 보여줘
"마스크 의무화 유지하고 복원하길 다시금 촉구...무대응은 사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성인 90%가 4월 19일까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3주 뒤면 거의 대부분의 미국 성인이 백신 접종을 받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이 나라 모든 성인의 최소 90%가 3주 뒤인 4월 19일까지 접종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백신 접종이 가능한 미 전역 약국이 1만7천 곳에서 약 4만 곳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미국인 90%가 거주지에서 5마일(8㎞) 이내의 접종소에서 백신을 맞게 될 것"이라고 했다. 미국은 주별로 접종 기준과 속도가 다르다. 우선 65세 이상 노인을 시작으로 백신 접종 자격을 순차적으로 확대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1일에도 미국의 모든 성인이 5월 1일까지는 접종 자격을 얻도록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비춰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당초 계획보다 백신 접종 계획에 속도가 붙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이 있어 희망이 있고 그건 좋은 것이지만 사람들이 예방조치를 느슨하게 하는 것은 아주 나쁜 것이다. 우리 모두 우리의 몫을 해야 한다"면서 마스크 착용을 비롯한 방역 지침 준수를 호소했다. 앞서 텍사스주와 미시시피주 등은 마스크 의무착용 지침을 해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주지사와 시장, 지역의 지도자들이 마스크 의무화를 유지하고 복원하길 다시금 촉구한다"며 "무대응은 사치다. 4차 재확산을 막고자 지금 우리는 협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반등 기미를 보이고 있다. 4차 유행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자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