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문대통령 향해 “뻔뻔스러움의 극치, 철면피, 미국산 앵무새...” 또 막말
김여정, 문대통령 향해 “뻔뻔스러움의 극치, 철면피, 미국산 앵무새...” 또 막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조선 집권자는 틈틈이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는 것이 어떤가싶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30일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또다시 막말을 쏟아냈다. 이번에는 문 대통령인 지난 26일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어제 있었던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국민 여러분의 우려가 크신 것을 잘 알고 있다” “지금은 남북미 모두가 대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말한 것을 문제 삼았다.

김여정은 이날 발표한 담화문에서 “나는 분계선너머 남녘땅에서 울려나오는 잡다한 소리들에 접할 때마다 저도 모르게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며 “특히 남조선집권자가 사람들 앞에 나서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우리에 대해 뭐라고 할 때가 더욱 그렇다”고 했다. 문 대통령을 ‘남조선 집권자’로 지칭한 것이다.

김여정은 문 대통령의 서해수호의날 연설에 대해 “당당한 우리의 자주권에 속하는 국방력강화조치가 남녘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분위기를 이어가려고 노력하는 때에 어려움을 주고 장애를 조성하였다는 것”이라며 “실로 뻔뻔스러움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또한 작년 7월 23일 문 대통령이 국방과학연구소(ADD)를 찾아 “우리 국방과학기술의 성과를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최첨단 전략무기들을 보니 든든하다” “이젠 세계 최대 수준 탄두 중량을 갖춘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게 됐다”고 한 것에 대해 김여정은 “북과 남의 같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한 탄도미싸일발사시험을 놓고 저들이 한 것은 조선반도평화와 대화를 위한 것이고 우리가 한 것은 남녘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니 그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초보적인 론리도, 체면도 상실한 것”이라며 거듭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김여정은 “이처럼 비론리적이고 후안무치한 행태는 우리의 자위권을 유엔《결의》위반이니,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걸고드는 미국의 강도적인 주장을 덜함도 더함도 없이 신통하게 빼닮은 꼴”이라며 “미국산 앵무새라고 《칭찬》해주어도 노여울 것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자가당착이라고 해야 할가, 자승자박이라고 해야 할가”며 “틈틈이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는 것이 어떤가싶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김여정의 담화문 전문>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김여정부부장이 30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나는 분계선너머 남녘땅에서 울려나오는 잡다한 소리들에 접할 때마다 저도 모르게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

특히 남조선집권자가 사람들 앞에 나서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우리에 대해 뭐라고 할 때가 더욱 그렇다.

지난 26일 그 무슨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라는데 나타나 남조선집권자가 한 기념사는 또다시 우리 사람들을 놀래웠다.

이날 최근에 진행된 우리의 신형전술유도탄시험발사를 두고 이렇게 력설하였다.

《…저는 북의 이번 미싸일발사에 국민 여러분모두의 우려가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지금은 남,북,미모두가 대화를 이어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 대화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

당당한 우리의 자주권에 속하는 국방력강화조치가 남녘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분위기를 이어가려고 노력하는 때에 어려움을 주고 장애를 조성하였다는 것이다.

실로 뻔뻔스러움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지금도 우리는 잊지 않고 있다.

2020년 7월 23일 남조선집권자가 저들의 국방과학연구소라는데를 행각하며 제 입으로 떠든 말들을 기억해보자.

《…거대한 미싸일의 위용과 함께 해상의 목표물을 한치의 오차도 없이 정확하게 타격하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뜨거웠습니다.…

…세계최고수준의 정확도와 강력한 파괴력을 갖춘 최첨단전략무기들을 보니 참으로 든든합니다.…

…이제는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에 충분한 사거리와 세계최대수준의 탄두중량을 갖춘 탄도미싸일을 개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며칠 전의 기념사와 너무나 극명하게 대조되는 모순된 《연설》이 아닐가 생각한다.

북과 남의 같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한 탄도미싸일발사시험을 놓고 저들이 한 것은 조선반도평화와 대화를 위한 것이고 우리가 한 것은 남녘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니 그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초보적인 론리도, 체면도 상실한 것이다.

이처럼 비론리적이고 후안무치한 행태는 우리의 자위권을 유엔《결의》위반이니,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걸고드는 미국의 강도적인 주장을 덜함도 더함도 없이 신통하게 빼닮은 꼴이다.

미국산 앵무새라고 《칭찬》해주어도 노여울 것은 없을 것이다.

자가당착이라고 해야 할가, 자승자박이라고 해야 할가.

틈틈이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는 것이 어떤가싶다.

조선중앙통신 2021년 3월 30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