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회 대표단, 애틀랜타 총격 현장 찾아 "증오범죄 규탄" 한목소리
美 의회 대표단, 애틀랜타 총격 현장 찾아 "증오범죄 규탄" 한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연방 아시아계 의원들, 애틀랜타 총격 사건 현장 방문
한목소리로 아시아계에 대한 폭력 규탄..."범인에게 증오범죄 혐의 적용하라"

미국 연방 의원들이 애틀랜타 총격 사건 현장을 방문해 범인에 대해 증오범죄 혐의 적용을 촉구했다. 

미 의회 대표단은 28일(현지시간) 애틀랜타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스파와 마사지 업소 세 곳을 찾아 헌화했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아시아계에 대한 폭력을 규탄했다.

대표단에는 아시아태평양코커스(CAPAC) 소속의 아시아계 의원들 다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이후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증오의 대상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앤디 김(민주) 하원의원은 "여기 오면서 떠오른 생각은, 이건 어디서나 있을 수 있었다는 것이고 그건 우리를 지금 매우 두렵게 만든다"며 "다음에 다른 폭력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주디 추(민주) 하원의원은 애틀랜타 총격 사건을 두고 "이것은 고의적인 여정이었다는 것이 분명하다"며 "아시아 여성들을 표적으로 하지 않는 한 이 세 장소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의원은 현재 CAPAC 의장이다.

마크 다카노(민주) 하원의원은 총격 피의자가 다음 범행지인 애틀랜타 시내로 이동하는 길에 아시아계 업소가 아닌 가게들도 많았음을 지적하며 "이것이 증오범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카노 의원은 연방 법무부가 증오범죄 사건에 경험이 많이 없을 수도 있는 지역 검사들을 지원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레이스 멩(민주) 하원의원은 특히 아시아계 여성들의 삶을 기리고 싶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지난 16일 발생한 애틀랜타 총격 사건은 백인 남성인 로버트 앨런 롱(21)이 체로키 카운티 마사지숍과 애틀랜타 스파 두 곳을 습격한 사건이다. 마사지숍에선 4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고 스파 두 곳에선 한인 4명이 숨졌다. 이날까지 희생자 8명 중 6명이 아시아계 여성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