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 나선 中, '신장 인권 이슈' 건드린 英 기관·개인에 맞불 제재
보복 나선 中, '신장 인권 이슈' 건드린 英 기관·개인에 맞불 제재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26 15:05:15
  • 최종수정 2021.03.2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 문제를 구실로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
"우리는 추가 조치를 할 권리를 남겨두고 있다" 거듭 경고

중국이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 인권을 이유로 자국에 제재를 가한 영국의 기관과 개인을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26일 성명에서 "중국은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하려는 결심이 확고부동하다"면서 "영국이 잘못된 길을 계속 가지 않을 것을 경고한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추가로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개 기관과 9명의 개인을 제재했다고 밝혔다. 제재 명단에 오른 인사들과 그들의 가족은 중국 국민 및 기구와 거래하는 것이 금지되며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에 입국하는 것도 금지된다.

영국은 지난 22일 유럽연합(EU), 미국, 캐나다 등과 함께 중국 개인과 기관을 제재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영국이 인권 문제를 구실로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했다고 비난했으며 중국 주재 영국 대사를 초치해 엄중 항의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중국은 추가 조치를 할 권리를 남겨두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