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고체연료 사용 신형 전술유도탄 발사 확인
북한, 고체연료 사용 신형 전술유도탄 발사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두중량 2.5t으로 개량...“개량형 고체연료발동기·변칙궤도 확증”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 신형전술유도탄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연합뉴스)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 신형전술유도탄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연합뉴스)

북한은 26일 전날 2발의 신형 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확인했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시험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이미 개발된 전술유도탄의 핵심 기술을 이용하면서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라고 했다.

이어 “시험발사한 2기의 신형 전술유도탄은 조선동해상 600km 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국방과학원은 시험발사 직후 “이번 시험발사는 확신성있게 예견한 바 그대로 대단히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며 “수 차례에 걸치는 발동기(엔진) 지상분출시험과 시험발사과정을 통하여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의 믿음성을 확증하였으며 이미 다른 유도탄들에 적용하고 있는 저고도 활공도약형 비행방식의 변칙적인 궤도 특성 역시 재확증하였다”고 했다.

군당국은 북한이 지난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을 발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스칸데르는 활강에서 상승 등 급격한 기동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당시 열병식에서는 기존보다 탄두 모양이 뾰족해지고 미사일을 실은 이동식발사차량(TEL)의 바퀴도 4축에서 5축으로 늘어난 개량형 이스칸데르가 공개됐다.

북한이 이날 사진을 공개한 신형전술유도탄은 열병식에서 등장한 개량형 이스칸데르처럼 뽀죡한 탄두부를 가지고 있다. 미사일 측면에는 ‘ㅈ19992891’라는 일련번호가 새겨져 있다.

또한 북한은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의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했는데, KN-23은 고체연료를 사용해 10~15분이면 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

북한은 신형전술유도탄의 사거리를 600km라고 주장했지만, 군당국은 사거리르 450km로 추정했다.

이번 시험발사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노동당 군수공업부 및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이 지도했고, 김정은은 불참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