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美국무 "미·중 양자택일 강요 않을 것...우리와 협력하기를 원한다"
블링컨 美국무 "미·중 양자택일 강요 않을 것...우리와 협력하기를 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이 저마다 상황에 맞게 알아서 협력하라는 무언의 압박
"'우리 아니면 그들'의 선택 강요는 없을 것,
각국은 가능한 상황에서 중국과 협력할 수 있어"
"함께 행동할 때 우리는 훨씬 더 강하며, 훨씬 더 효과적"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동맹국들에 미국과 중국 가운데 양자택일을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중국으로부터의 도전에 함께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억지로 미국 편에 서도록 강제하는 일은 없을테니 각국이 저마다 상황에 맞게 미국에 최대한으로 협력해달라는 요구로 풀이된다. 

블링컨 장관은 2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본부 연설에서 "미국은 중국에 대해 우리의 동맹국들이 '우리 아니면 그들'의 선택을 하도록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각국은 가능한 상황에서 중국과 협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전략적 균형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동맹국들에 대한 이 같은 입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에 더욱 강경한 입장을 취하도록 강제하려 했던 것과는 상당히 다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중국 관련 문제에 대해 "그들은 국제 시스템의 규칙, 우리와 동맹국들이 공유한 가치들을 약화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일하고 있다"면서 "만약 우리가 국제질서를 위한 우리의 긍정적인 비전을 현실화하기 위해 협력한다면, 우리는 어떤 경기장에서든 중국을 능가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AP 통신은 블링컨 장관이 전날 나토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를 마치고 나온 뒤 "어떻게 우리의 공동의 경제적 이익을 증진하고, 일부 중국의 공격적이고 강압적인 행위에 대응할지에 대해 미국의 협력국들과 협력하기를 원한다", "우리가 함께 행동할 때, 우리 중 누구 하나가 혼자서 그것을 하는 경우보다 우리는 훨씬 더 강하며,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차세대 첨단기술 전쟁(tech war)에 대해서도 5세대 이동통신(5G)을 언급하며 "중국의 기술은 심각한 감시 위험을 가져온다"며 "우리는 스웨덴, 핀란드, 한국, 미국 같은 나라들의 기술 기업들을 한데 모으고,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대안을 육성하기 위해 공공, 민간 투자를 이용해야 한다"라고 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중국의 부상은 우리의 안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가장 중요하게는, 중국은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다. 우리는 그들이 홍콩 내 민주적 시위를 다루는 방식과 자국의 소수집단, 위구르족을 어떻게 억누르고, 어떻게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약화하려고 노력하는지에서 그것을 본다"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와 회동이 예정됐으며 여기서도 역시 중국 문제를 비중있게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