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찬우가 방송 활동 중단한 이유? "20년째 공황장애+친형 죽음...인생 허무하다 느껴"
김찬우가 방송 활동 중단한 이유? "20년째 공황장애+친형 죽음...인생 허무하다 느껴"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24 15:32:58
  • 최종수정 2021.03.2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년대 청춘스타 김찬우, SBS '불타는 청춘' 출연..."공황장애 심해서 거의 집에만 있었다"
배우 김찬우.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찬우.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90년대 청춘스타 배우 김찬우가 그간 방송에 출연하지 못했던 사연을 고백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 6주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90년대 청춘 스타로 유명했던 김찬우가 출연했다.

김찬우는 이날 방송 활동을 중단하게 된 이유에 대해 "공황장애가 심해서 거의 집에만 있었다"며 "제가 터널에 들어가는 게 힘들어서 오늘도 터널 없는 구 도로를 이용해서 왔다"고 했다. 김찬우는 공황장애에 대해 "20년 넘게 그랬다. 활동할 때도 약을 먹고 했다"고 고백했다.

김찬우는 "공황장애가 와서 감기처럼 몸살을 심하게 앓으면 나가고 이런 걸 못한다"며 "일도 등한시했고 여기에 가정사도 겹쳤다. 형이 일찍 돌아가셨다. (그러다보니) 인생이 허무하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김찬우는 '술은 마시냐'라는 질문에 "술을 먹으면 (술이) 깰 때 공황장애가 세게 온다"며 "먹을 때는 공황장애가 전혀 없는데 (술이) 깰 땐 공황장애가 세 배로 오니깐 무서워서 술을 못 먹는다"고 답했다.

한편 김찬우는 과거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과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 등 다수의 작품으로 활약하면서 당대 최고의 인기를 끌었다. 그동안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이 가장 보고 싶어 하는 친구'로 언급됐고, '불타는 청춘' 게시판에도 시청자들의 출연 요청이 쇄도했던 주인공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