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보선 D-15] 오세훈 일침 "文은 독재자…박원순 시즌 2 책임져라"
[서울시장 보선 D-15] 오세훈 일침 "文은 독재자…박원순 시즌 2 책임져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권한대행, 임종석 전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권한대행, 임종석 전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사진=연합뉴스)

여직원 성추행으로 촉발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다가오면서, 정치권에서 '박원순 시즌2' 재탕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내놓은 '1인당 재난위로금 10만원 공약' 때문이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효율적인 매표행위를 공식화한 것"이라며 "박원순 시즌2"라고 꼬집었다.

그가 '박원순 시즌 2'라고 지적한 데에는,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촉발 원인이 박원순 前 서울시장의 여직원 성추행이라는 인식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 이같은 비판이 터져나오는 가운데, 민주당 측에서는 박 전 시장을 옹호하고 나섰다. 그 여파는 일파만파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3일, 문재인 정부 첫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은 박 전 시장에 대해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라고 밝혔다. 그러다 24일, 여야 간 공세가 심해지는 모습을 보이자 임 이사장은 또다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전 시장은 우리 생활 곳곳에 사람 냄새나는 마을 공동체와 공유경제를 장려했다"고 평가했다.

오 후보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밝힌 임 이사장의 글을 거론하면서 "극도의 망언"이라며 "성추행 피해자가 계속 불안에 떨면서 웅크리고 숨어야 하는 대한민국 수도 서울이 되어야 하는지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도 터져나왔다. 오 후보는 이날 문 대통령을 겨냥해 "분열의 정치를 하는 독재자"라고 쏘아붙였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의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그를 향해 "MB 아바타를 넘은 극우 정치인"이라고 말한 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많은 실정과 무능을 거듭했다"면서 "이 정부의 가장 큰 실책 중 하나가 갈라치기, 반통합·분열의 정치라고 지금도 굳게 생각하는데, 그게 독재자"라고 재차 꼬집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