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단된 北中 간 육로 운송 재개될 듯...열차 운행 대기 중
중단된 北中 간 육로 운송 재개될 듯...열차 운행 대기 중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24 12:12:13
  • 최종수정 2021.03.24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중순 북한에 보낼 원조물자 중심으로 열차 왕래 시작
단둥시와 다롄시에 컨테이너 수천개 대기 중
북한, 지난해 1월 하순 코로나19 방역 위해 국경 봉쇄...거의 모든 왕래 끊겨

지난해 여름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북한과 중국 간의 육로 운송이 내달 중순 재개될 전망이다. 

2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내달 중순 북한에 보낼 원조물자를 중심으로 열차 왕래가 시작된다. 

아사히신문은 북·중 무역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한 중국 선양(瀋陽)발 기사에서 중국이 식량부족에 허덕이는 북한에 원조물자를 보낼 준비를 해둔 상태라고 전했다. 중국은 올해 2월부터 쌀, 옥수수, 콩기름, 밀가루 등의 원조물자를 지린(吉林)성에서 북·중 국경의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로 이송했다.

왕래 재개를 앞두고 랴오닝성 단둥시와 다롄(大連)시에는 원조물자와 농업용 비닐 등을 실은 컨테이너 수천 개가 대기 중이다.

북한과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어느 정도 진정세에 들어가자 양국은 지난 2월부터 왕래와 무역 재개 협의를 진행했고 무역 관계자들에게도 준비할 것을 통지했다.

다만 북한이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왕래 루트를 제한하면서 단둥에서 신의주를 거쳐 평양으로 직접 들어가는 열차만 일부 운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럭 수송은 신의주 시내 유전자증폭(PCR) 검사장 등의 정비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해 1월 하순 국경 봉쇄에 들어갔다. 중국 우한발 코로나19가 전역을 휩쓸자 즉각 국경 차단에 나선 것이다. 김정은이 방역 활동을 엄격하게 하겠다고 밝힌 이후 양국 간의 거의 모든 왕래가 중단됐다. 

중국 관세당국은 지난해 북·중 간 교역액이 전년 대비 81% 감소한 약 5억4천만 달러(약 6천억원)에 그쳤다는 통계를 냈다. 북한의 대중 수입액은 약 4억9천만 달러, 수출액은 약 4천8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81%, 78% 감소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