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EU "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중국에 동시다발 제재
미·EU "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중국에 동시다발 제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이어 유럽 국가들도 대중제재에 동참
EU가 인권문제로 대중제재 조치한 것은 1989년 베이징 톈안먼 사태 이후 처음
블링컨 美국무장관 유럽 방문 시점에 맞춰 대중제재에 힘 실어줘

미국에 이어 유럽 국가들도 소수민족 인권을 탄압하는 중국 정부 관계자들에게 동시다발적인 제재를 가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지난 18~19일 미중 고위급 회담을 마친 이후 유럽 방문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내려진 조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은 22일(현지시간) 왕쥔정 신장생산건설병단 당위원회 서기, 천밍거우 신장공안국장, 주하이룬 전 신장당위원회 부서기, 왕밍산 신장정치법률위원회 서기 등 신장 관련 4명과 신장생산건설병단 공안국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미국은 주하이룬, 왕밍산을 이미 제재 명단에 올린 상태로 유럽연합 회원국들의 대중제재 발표 직후 왕쥔정과 천밍거우도 명단에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제재 명단에 오른 인사는 미국 내 재산 동결 조치는 물론 비자 발급 제한과 미국 기업과의 거래 금지 등이 적용된다. 미국은 중국이 신장 지역에서 위구르족을 집단학살 수준에 가깝게 탄압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내용의 '글로벌 마그니츠키 인권책임법'을 발동했다.

영국과 캐나다, 그리고 EU 회원국들 역시 미국의 대중제재에 동참한다는 의사를 밝히며 속속 조치에 나서고 있다. 이번 제재는 나라마다 개별적으로 발표됐지만 각국은 조율을 통해 중국의 인권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 나선 것임을 강조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대서양 연안 국가의 단합된 대응은 인권을 위반하는 이들에게 강력한 신호를 보낸다"고 평가했다.

EU가 인권 유린 문제로 대중제재 카드를 꺼내든 것은 1989년 베이징 톈안먼 광장 사태 이후 처음이다. 로이터는 EU가 그동안 미국과 달리 중국과의 대립을 피해온 점을 강조하며 달라진 국제사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유럽 동맹국들은 블링컨 국무장관의 유럽 방문 시점에 맞춰 미국의 대중견제에 한껏 힘을 실어줬다.

중국은 즉각 EU에 대한 보복조치에 나섰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의 주권과 이익을 심각히 침해하고, 악의적으로 거짓말과 가짜정보를 퍼뜨린 유럽 측 인사 10명과 단체 4곳을 제재하기로 했다"며 EU의 외교정책 결정 기구인 정치안보위원회 등을 제재했다.

유럽의회는 독일, 벨기에 외교장관 등과 더불어 중국의 보복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