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테슬라 금지령'...일론 머스크 "스파이짓 했다면 문 닫겠다"
中 '테슬라 금지령'...일론 머스크 "스파이짓 했다면 문 닫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론 머스크

중국 정부가 스파이활동 우려를 들어 국영회사 임직원들과 군의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 차 사용을 제한하겠다고 하자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 차량이 중국을 비롯한 어디서든 간첩활동에 쓰였다면 우리는 (공장) 문을 닫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머스크는 2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국발전포럼(CDF)에 화상으로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우리는 모든 정보에 대해 기밀을 유지할 매우 강력한 동기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내에서 제기됐던 틱톡의 스파이 행위 의혹에 대해 "불필요한 우려라고 생각한다"면서 상호 신뢰를 강조했다.

앞서 중국 온라인상에서는 중국군 모 부대가 군 주택단지 등에서 군사기밀 유출 및 안보 위협을 이유로 테슬라 차량의 진입 및 주차를 금지했다는 통지문이 확산했다.

테슬라 차량에 내장된 카메라와 초음파 센서 등이 중국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방식으로 차량의 위치를 드러내고 민감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테슬라는 2018년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공장을 가동 중이며, 테슬라의 지난해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는 중국에서 나왔을 정도로 중국 시장의 비중이 크다.

SCM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조치가 몇 주 전에 내려졌으며, 이는 중국 지도부의 우려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머스크가 다음 달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슬라 중국지사와 중국 국방부가 이러한 내용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외신들 사이에선 이번 움직임은 미국이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의 정보통신 회사들을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퇴출하는 가운데 중국도 똑같은 근거를 들어 반격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지배적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