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LH 투기, 국가 공적 정보 악용한 범죄"...대통령 사과·변창흠 해임·국정조사 촉구
국민의힘 "LH 투기, 국가 공적 정보 악용한 범죄"...대통령 사과·변창흠 해임·국정조사 촉구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09 11:53:08
  • 최종수정 2021.03.0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논란에 대해 "공적 신뢰를 뒤흔든 반사회적 범죄"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해임, 국회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아직 LH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LH 투기 사태는 단순 민생경제사건 아니라 나라 공적 신뢰 뒤흔든 반사회적 범죄일뿐 아니라 국가의 공적 정보 악용한 국가적 공적 범죄 행위"라며 "LH직원 뿐 아니라 지자체 시의원 공무원들의 직접 투기 정황 드러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이 가장 먼저 취해야 할 조치는 대통령의 사과와 직접적 관리 책임자이자 감싸기를 시도한 변창흠 해임, 그리고 국정조사"라며 "셀프 조사, 물타기 조사로 눈가리고 아웅하다가 훨씬 더 큰 국민적 분노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 사태의 본질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 관리감독 실패이자 뿌리깊은 문재인 정부의 도덕적 해이가 만든 합작품"이라며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와 함께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게 수사 주체를 검찰로 변경하는 것을 포함한 강도높은 조치를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야당 간사인 이헌승 의원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명의의 국토위 전체회의 개회요구서를 제출했다. 전체회의 요구 날짜는 9일 오전 10시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장충모 LH사장직무대행의 출석을 요구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