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군사위원장 “김정은이 핵무기로 한국을 공격하는 날은 김정은이 죽는 날”
미 하원 군사위원장 “김정은이 핵무기로 한국을 공격하는 날은 김정은이 죽는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을 보유한 북한에는 강력한 억지와 봉쇄가 최선”
미국의 애덤 스미스(Adam Smith) 하원 군사위원장(오른쪽)이5일 미국 브루킹스연구소가 주최한 미국 안보 관련 화상 대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RFA)
미국의 애덤 스미스(Adam Smith) 하원 군사위원장(오른쪽)이5일 미국 브루킹스연구소가 주최한 미국 안보 관련 화상 대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RFA)

애덤 스미스 미 하원 군사위원장은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엔 강력한 억지와 봉쇄가 최선이라고 강조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스미스 위원장은 지난 5일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가 주최한 미국 안보 관련 화상 대담회에서 한반도에서 북한과의 전쟁이 발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미국이 해야할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간단히 말해 우리는 북한을 봉쇄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이틀 전 로버트 이에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으로부터 한반도의 안보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애덤스 위원장은 “그동안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과 협상을 해왔지만 김정은 총비서는 지금 핵무기를 갖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할 일은 북한과의 충돌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를 위해 적합한 대북 억지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미 양국군이 강력한 군사력을 유지해 김정은이 핵무기 사용을 생각조차 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고 RFA는 전했다.

스미스 위원장은 “(김정은이) 한순간이라도 핵무기 사용을 생각한다면, 또 만일 핵무기로 한국을 공격한다면 그날은 김정은 당신이 죽는 날이고 당신의 정권이 끝나는 날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핵을 보유한 북한에는 강력한 억지와 봉쇄가 최선”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스미스 위원장은 “한반도 상황이 이전과 달리 조용한 것도 좋은 소식”이라며 “북한의 변화를 바라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그런 움직임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고 RFA는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