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영예의 진(眞)은 양지은...제주댁이 기적을 만들었다
'미스트롯2' 영예의 진(眞)은 양지은...제주댁이 기적을 만들었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05 10:19:16
  • 최종수정 2021.03.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지윤 선, 김다현 미...양지은 "감동을 드릴 수 있는 좋은 노래 많이 들려드리겠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미스트롯2' 최종 왕관의 주인공은 '제주댁' 양지은이었다. 양지은은 준결승에 진출했던 진달래가 학교 폭력(학폭) 논란으로 하차하며 추가합격했다. 이후 최종 5위로 결승전에 진출, 결승 1라운드에서 1위로 올라서며 기적을 만들었다.

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 결승전에서 별사랑, 김태연, 김의영, 홍지윤, 양지은, 김다현, 은가은 등 TOP7은 '영예의 진' 자리를 두고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은가은은 젊은 나이에 홀로돼 삼남매를 키워낸 어머니의 애창곡인 김수미의 '애모'를 가슴 절절하게 불렀다. 노래의 마지막 순간 목에 메인 채 눈물을 흘려 지켜보는 이들의 눈시울까지 붉어지게 했다. 다음 차례인 김다현도 사남매를 뒷바라지 하느라 고생하는 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인 진시몬의 '어머니'를 열창하며 마스터들의 박수를 받았다.

세 번째 주자로 나선 양지은은 '미스트롯2' 경연 내내 든든하게 곁을 지켜준 동료들을 위한 곡 강진의 '붓'을 택해 열창했고, 이를 들은 레인보우 멤버들을 비롯해 대기실의 멤버들 모두 눈물을 쏟아내는 감동적인 모습으로 짙은 여운을 전달했다. 글로벌 트롯 여제가 되겠다는 각오로 태극문양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홍지윤은 노래를 향한 간절한 마음을 담은 김태곤의 ‘망부석’을 혼신의 힘으로 열창한 후 끝내 눈물을 터트려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김의영은 나훈아의 '물레방아 도는데'로 트롯 가수가 되기 위해 쏟았던 모든 에너지를 발산하는 필살의 무대를 전했다. 최연소 결승 진출자가 된 김태연은 아버지에게 불러드리려 선택한 이태호의 '아버지의 강'을 소름 돋는 목소리로 전달해 모두의 마음을 움직이는 마력을 선사했다. 마지막 무대를 장식하게 된 별사랑은 나훈아의 '공'을 택해 결승전 유일한 현역 진출자의 저력을 입증하는 무대를 선보여 대미를 장식했다.

결승전 무대가 끝난 뒤 지난 1라운드 총점 결과에 2라운드 마스터 총점과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가 반영된 최종 순위가 발표됐고,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이 나란히 진.선.미를 차지했다. 이어 김태연, 김의영, 별사랑, 은가은이 각각 4, 5, 6, 7위에 올랐다.

'미스터트롯' 진 임영웅에게 왕관을 전달받은 양지은은 "몇 등이 되던 울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동료들 모두 함께 고생했고 7명 모두 잘 하는 친구들이라 축하해주고 싶다고 마음을 먹었기 때문"이라고 울먹인 뒤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시청자 여러분의 사랑 덕이라고 생각한다. 진에 걸맞은 좋은 가수가 되어 위로 드릴 수 있는, 감동을 드릴 수 있는 좋은 노래 많이 들려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작진은 "'미스트롯' 시리즈로 인해 발발된 트롯 열풍 속, 조금은 다른 시각으로 '트롯의 뉴노멀'을 찾아내겠다 결심했던 제작진의 바람이 시청자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지지에 힘을 얻어 소기의 성과를 이룬 것 같아 기쁘다"며 "비록 '미스트롯2'는 오늘로써 막을 내리지만, 앞으로도 트롯여제들은 따로 또 같이, 시청자 여러분을 즐겁게,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 지난 3개월 간 늦은 시간까지 트롯여제들을 응원하며 늘 따스하게 곁을 지켜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오는 11일에는 '미스트롯2' TOP7과 준결승 진출자 7인이 뭉친 '미스 레인보우'가 함께하는 '갈라쇼'가, 오는 18일에는 '미스트롯2'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는 '토크콘서트'가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