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기돈 아닌 세금으로 푼돈 나눠주는 게 잘하는 도정이냐"
홍준표 "자기돈 아닌 세금으로 푼돈 나눠주는 게 잘하는 도정이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사진=연합뉴스)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눠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이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날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내용을 보면 누구인지 알 수 있는 정치인을 향해 이같이 비판한 것이다.

특히 "내가 보기엔 책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 인양 행세한다"는 홍 의원의 비판을 통해 그 대상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임을 알 수 있다. 홍 의원은 "대한민국 국민들은 절대 베네수엘라 급행열차는 타지 않을 것"이라고 못을 박기도 했다.

또한 홍 의원은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걸핏하면 남의 당명 갖고 조롱한다"며 "지도자를 하고 싶으면 진중하게 처신하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이냐", "기득권 편에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에 묻는다"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홍 의원이 "아직 때가 아니다 싶어 참고 넘어가려고 했는데, 하도 방자해서 한마디 했다. 진중하게 처신하라"고 비판한 것이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친문(親文) 진영의 시선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돼 문재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고 못을 박았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