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뜻을 받아 강행"...백기완 씨 장례위원회 측, 서울광장에 분향소 무단 설치
"시민의 뜻을 받아 강행"...백기완 씨 장례위원회 측, 서울광장에 분향소 무단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 "코로나 사태 엄중한 가운데 임의로 분향소 설치...매우 안타깝다"
서울시청 앞 백기완 씨 시민 분향소.(사진=연합뉴스)
서울시청 앞 백기완 씨 시민 분향소.(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사망한 백기완 씨를 추모한다는 이유로 한 단체가 서울특별시 시청 앞 광장에 분향소를 무단 설치했다.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시청 앞 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시민 조문을 받았다. 장례위 측은 분향소 설치 당일 정오부터 조문객을 받기 시작했다. 분향소 운영 이틀째인 19일에도 시청 앞 광장은 백기완 씨를 추모하러 분향소를 찾은 이들로 발디딜 틈 없이 붐볐다. 백 씨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작사가로 알려져 있는 인물.

이와 관련해 서울시 측은 “다음 달 31일까지 광장 사용을 제한하고 있는데, 장례위 측에서 무단으로 분향소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현재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해 2월부터 현재까지 서울광장 사용 신청을 받지 않고 있다.

하지만 장례위 측은 “시민의 뜻을 받아들여 강행했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서울시 측은 “절차를 밟아 강제 철거하려면 통상 몇 주가 소요된다”며 “장례위 측에서 19일 영결식까지만 운영하겠다고 하니, 당장 강제 철거는 못 하지만 앞으로 변상금 부과 등 법적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엄중한 상황에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사용 제한을 하고 있는 서울광장에 임의로 분향소가 설치되고 영결식이 진행되는 상황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7월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고(故) 백선엽 장군 시민 분향소에 대해 서울 종로경찰서에 공문을 보내 행정응원을 요청한 바 있다.

해당 공문에서 서울시는 “추모제 진행시 코로나19 수칙이 유지되지 않고 집회로 변질되어 진행될 우려가 있다”며 백선엽 장군을 분향하러 온 시민들이 시위대로 변하는 데 대한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 10월22일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광화문광장 북단에 분향소를 무단 설치했을 때에도 철거 방침을 밝히고 불법점용에 대한 변상금과 행정대집행 비용을 청구하겠다고 한 바 있다.

이때 경찰은 광화문광장 일대를 철제 펜스로 둘러치는 등 추모제가 ‘집회’로 변질하는 것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한편, 장례위는 19일 오전 8시쯤 영결식을 시작했다. 백 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발인제를 한 뒤, 백 씨가 설립한 통일문제연구소를 거쳐 대학로 소나무길을 돌며 노제(路祭)를 열었다. 운구 행렬은 이날 오전 9시 30분 대학로에서 출발해 종로5가, 종각역 사거리, 세종로 사거리를 거쳐 서울광장으로 향했다.

19일 오후 3시 현재 서울광장에 설치됐던 분향소와 행사 진행을 위한 무대 등은 철거된 상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