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국정원 사찰논란, 청와대가 답하라"
국민의힘 "국정원 사찰논란, 청와대가 답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여의도 남중빌딩에 위치한 국민의힘 새 당사.(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새 당사.(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띄우고 있는 '국가정보원 사찰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이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이번 사건은,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여직원 성추행'으로 촉발된 이번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보기관 사찰 논란'이라는 의제가 정치권을 떠돈다는 것. 게다가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회에 출석하면서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9일 오전 '청와대는 국정원 사찰 회의 진상을 낱낱이 공개하라'는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답하라"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이날 "언론이 전한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공개 회의 발언의 취지는 '국정원 사찰 문건 언급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으니 청와대는 개입하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국정원이 꺼내고 여당이 불을 지피는 ‘불법사찰 프레임’에 청와대까지 가담하려던 것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가능한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만일 관여했다면 '울산시장 선거 개입'에 이어 또 하나의 '청와대發 선거 공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에서도 그랬으니 박근혜 정부도 마찬가지일 것이라 한다"면서 "그런데 김대중 정부에서는 국정원장이 불법 감청을 실토하고 대통령이 사과했었고, 노무현 정부에서는 당시 야권 대선주자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을 불법 사찰한 국정원 직원이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의 해괴한 논리대로라면 현 정권도 불법 사찰을 하고 있단 말이냐"고 따져물었다.

또한 그는 박지원 국정원장을 향해 "국정원장은 김대중 정부 비서실장을 지낸 바 있고,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을 두 번이나 역임했다는 사실을 떠올린다면 여당은 그런 주장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며 "민정수석마저 염려하는 이 사안이 어찌하여 청와대 회의에서 논의된 것이고, 그 회의의 결론은 무엇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선거를 앞두고 기획한 저열한 정치 공세가 아니라면 소상히 밝히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