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 후 '쿼드' 첫 외교장관회담...핵심 동맹국 지위에서 멀어지는 한국
바이든 취임 후 '쿼드' 첫 외교장관회담...핵심 동맹국 지위에서 멀어지는 한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4개국 협의체 '쿼드'
트럼프 정책 계승한 바이든...미국의 인도·태평양 지역 핵심 전략의 일환
한국, 쿼드 참여 요청에 판단 미루면서 "특정국가 견제 목적 옳지않아" 발언
전문가 "미국의 아시아와 유럽 핵심 동맹국 이렇게 정리되는 수순"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쿼드'(Quad) 외교장관들과 회담했다. 쿼드는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4개국 협의체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대중국 견제에 나서는 미국의 국제 전략의 일환이다. 한국이 미국의 핵심 동맹국 지위에서 이탈한 결과들이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 敏充) 일본 외무상 등4개국 외교장관은 18일(현지시간) 화상 회담에서 중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현상 변경을 시도하는 데 대해 반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번 회담은 2019년 첫 회담 이래 세 번째 외교장관 회담이다. 쿼드 외교장관들은 앞으로 최소 연 1회 쿼드 참여국 장관급 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미 국무부는 정기적으로 고위급과 실무급 차원의 쿼드 회의를 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이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항행의 자유와 영토 보전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부정하면서도 쿼드만큼은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인도·태평양에서 대중국 견제라는 미국의 세계 전략을 달성할 토대로 쿼드를 강조한 바 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쿼드 협의체에 한국 등 주변 동맹국들을 참여시키는 '쿼드 플러스'를 고안해 물밑에서 한국 정부의 동참을 요청해왔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쿼드 플러스 참여를 요청받은 적 없다고 부인하면서도 특정국가를 견제하기 위한 목적의 기구 창설에는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4개국 장관은 이날 아세안(ASEAN)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런 가운데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를 비판하며 민주정부의 복원 필요성에 공감을 이뤘다.

외교가에서는 미국이 동아시아는 물론 동남아시아에서까지 쿼드 중심 질서를 구축하려는데 한국이 홀로 이탈하는 움직임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

한 외교 전문가는 "18일(미국 동부 시간)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화상회의 스케줄이 공개되었는데 아침 7:00에는 호주, 인도, 일본 외교장관들과 Quad 포맷 회의를 갖고 11:30부터는 유럽의 프랑스, 독일, 영국 외교장관들과 회의를 갖는 일정이었다"며 "아시아와 유럽의 핵심 동맹국이 이렇게 정리되어가는 듯하다"고 했다. 한국이 미국의 린치핀(linchpin·핵심축)이라며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표면적으로 강조하고 있지만 실상은 쿼드 불참 등으로 미국의 핵심 동맹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