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前대통령, 두 번째 탄핵 심판에서도 '무죄'..."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었다"
트럼프 前대통령, 두 번째 탄핵 심판에서도 '무죄'..."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현지시간) 美 상원 표결...유죄 57표, 무죄 43표
(그래픽=연합뉴스)
(그래픽=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두 번째 탄핵 재판에서 또다시 ‘무죄’ 평결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표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오후 이뤄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표결에서 미 상원은 유죄 57표, 무죄 43표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무죄 평결을 내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상원 의원 100명 가운데 3분의 2인 67명이 탄핵에 찬성해야 했지만 이에 미치지 못한 것이다.

공화당에서 탄핵에 표를 던진 이들은 밋 롬니(유타), 리처드 버(노스캐롤라이나), 빌 캐시디(루이지애나), 수전 콜린스(메인), 리사 머코스키(알래스카), 밴세스(네브라스카), 팻 투미(펜실베니아) 등이었다. 민주당 소속 의원 50명은 전원 찬성표를 던졌다.

지난달 6일 발생한 ‘의회 난입 사건’을 배후에서 조종했다는 이유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다시 의회의 심판대에 올라야만 했다. 사건 직전에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의회로 향하자” “더 격렬하게 싸워야 한다” 등의 발언을 함으로써 ‘내란’을 선동했다는 것이 이번 탄핵소추를 추진한 민주당의 주장이었다. 한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중 두 번이나 의회의 탄핵소추를 맞는 것은 미국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었다.

미 상원에서는 본격적인 탄핵 심리에 앞서 탄핵소추의 합헌성부터 따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직자 신분이 아니기 때문에 탄핵소추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것이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단 측 주장이었다. 하지만 지난 9일 이뤄진 표결에서 합헌 56대 위헌 44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가 정당하다는 결론이 남으로써 심리는 계속됐다.

10일부터 이틀 동안은 하원 소추위원단이 탄핵 혐의를 주장했고 12일부터는 트럼프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이 변론에 나섰다. 법정 개정에서부터 트럼프 전대통령에 대한 ‘무죄’ 평결이 나기까지는 단 5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날 표결 후 척 슈머 민주당 원내 대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평화적인 정권 이양을 폭력적으로 막고 국민의 뜻을 뒤집으며 불법으로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폭도들을 고무하고 지휘하고 나아가게 했다”며 “그것보다 더 미국적이지 않은 것은 없다”는 표현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자신에 대해 ‘무죄’ 평결이 이뤄진 직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이번 탄핵소추는) 미국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었다”며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한 우리의 역사적이고 애국적이며 아름다운 운동은 이제 막 시작됐다”고 밝혔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