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이재영·이다영 학폭 사과..."깊이 사죄, 진심으로 죄송하다"
여자배구 이재영·이다영 학폭 사과..."깊이 사죄, 진심으로 죄송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다영 "자숙하고 반성하겠다" 이재영 "철없었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잘못했다"
흥국생명 "해당 선수들이 충분히 반성하도록 하겠으며, 앞으로 선수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이재영(左),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이재영(左),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소속의 쌍둥이 선수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과거 학창시절 학교 폭력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다영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자필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우선 조심스럽게 사과문을 전하고자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며 "학창시절 같이 땀 흘리며 운동한 동료들에게 어린 마음으로 힘든 기억과 상처를 갖도록 언행을 했다는 점 깊이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다영은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하여 뒤늦게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렇게 자필로 전한다. 피해자 분들께서 양해해 주신다면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 지금까지 피해자분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하여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했다.

이재영 역시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떤 말부터 사죄의 말씀을 꺼내야 할지 고민했다. 제가 철없었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들께 상처를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재영은 "먼저 학창 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고통의 시간을 보낸 분들에게 대단히 죄송하다. 좋은 기억만 가득해야 할 시기에 저로 인해 피해를 받고 힘든 기억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잘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프로 무대에 데뷔해 많은 팬 여러분께 사랑을 받고 관심을 받으면서 좀 더 빨리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해야 했다. 저는 앞으로 제가 했던 잘못된 행동과 말들을 절대 잊지 않고 좀 더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 자숙하고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 또한 이제라도 저로 인해 고통받았을 친구들이 받아준다면 직접 뵙고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겠다. 힘든 시기에 다시 한 번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자매의 소속구단 흥국생명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 소속 이재영, 이다영의 학교 폭력 사실과 관련해 우선 팬 여러분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구단은 "해당 선수들은 학생 시절 잘못한 일에 대해 뉘우치고 있다. 소속 선수의 행동으로 상처를 입은 피해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해당 선수들이 충분히 반성하도록 하겠으며, 앞으로 선수 관리에 만전을 기해 우리 구단과 배구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